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1. 문화
  2. 라이프

폭염 속 에어컨 필수시대...전기료 아끼는 법

정리 : 이승주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메일보내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에어컨을 장시간 사용하다보면 '주택용 전기료 누진제'가 적용될 수 있다. 사진은 LG전자 에어컨 생산 현장. 사진=flickr
연일 계속되는 폭염에 에어컨을 '끼고 사는' 사람이 늘고 있다. 지금 상황이라면 '목숨'을 유지하기 에어컨을 켤 수 밖에 없다. 일본 정부는 "에어컨을 켜라"고 국민에게 '강력' 권고하고 있다.
 
문제는 전기료다. 에어컨을 장시간 사용하다보면 '주택용 전기료 누진제'가 적용될 수 있다. 한 달 전기료가 10만원을 훌쩍 뛰어넘을 수 있다. 그렇다면 전기료를 아끼는 방법은 없을까. 정부 정책정보지 <위클리 공감>에 해당 정보가 있어 소개한다.
  
01 에어컨 실외기에는 차양막, 필터는 늘 새것처럼
   
에어컨의 원리는 흡입되는 공기를 일정 온도가 될 때까지 냉각시키는 것이다. 실외기로 더운 공기를 내보내고, 냉매로 실내 공기를 차갑게 만들어 쾌적한 온도를 유지한다. 따라서 옥상이나 베란다 등에서 직사광선을 그대로 받고 있는 에어컨 실외기 위에 햇빛을 막는 차양막을 설치하면 에너지를 절약할 수 있다. 그늘 속에 실외기 온도가 떨어지면서 에너지 효율이 높아져 전기요금이 절감된다. 이때 실외기 주변에는 장애물이 없어야 한다. 먼지나 오염물질도 제거해주는 것이 좋다. 에어컨 필터를 깨끗하게 청소하는 것도 전기 절약에 도움이 된다. 먼지로 오염된 에어컨 필터는 실제로 3~5%의 전기를 더 소모한다. 필터 청소법은 간단하다. 에어컨 필터를 떼어내어 솔과 세정제로 씻고 물로 헹구면 된다. 이렇게 필터를 주기적으로 청소할 경우 한 달에 10kwh가량의 전력을 아낄 수 있다.
   
온도 관리도 중요하다. 에어컨이 1도를 낮추는 데 7%의 전력이 소비된다. 에어컨 근처에는 발열체 등을 두지 않는 것이 좋다. 에어컨은 원하는 온도에 도달한 뒤부터는 전기를 적게 사용하기 때문에 이른 시간에 실내 온도를 낮추는 것이 중요하다. 커튼이나 블라인드를 쳐서 직사광선이 들어오지 않도록 하는 것만으로도 냉방 효율이 올라간다. 처음 에어컨을 켤 때 선풍기를 같이 틀어 찬 공기를 빨리 순환시켜주면 전기요금을 20~30% 줄일 수 있다. 바람은 천장을 향하게 하는 것이 좋은데, 찬 공기는 아래로 뜨거운 공기는 위로 가는 성질이 있어 실내 공기가 더 빨리 순환한다. 설정 온도는 점차 올려주는 것이 좋다. 에어컨 설정 온도는 26도가 적절한데 냉방온도를 22도에서 1도씩 올릴 때마다 전력 사용량은 4.7%씩 줄어든다. 에어컨을 계속 켜두면 전기료가 배로 나올 것 같지만 그렇지 않다. 껐다 켰다 하는 데 에너지가 더 소모된다. 실험 결과 설정 온도 25도로 두 시간 가동한 에어컨보다 껐다 켰다를 반복한 에어컨의 전기료가 1.5배 더 나왔다. 에어컨은 희망 온도에 도달하면 실외기는 작동을 멈추고 실내기만 돌아가기 때문에 적정온도를 유지하는 게 전기료를 절약하는 길이다.
  
02 여름철 잦은 빨래, 건조할 때는 신문지 활용
 
세탁기는 세탁의 횟수가 전력 소비에 더 큰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전력 소모를 줄이기 위해 세탁물을 한 번에 모아서 하는 것이 좋다. 또 탈수는 세탁 과정 중에서 가장 많은 전력을 소비하는 과정이기 때문에 5분 이내로 사용하는 것이 전력 소모를 줄인다. 고온 다습한 날씨에는 빨래 헹굼 시 섬유유연제 대신 구연산을 사용하면 좋다. 적은 빨래에는 1스푼, 많은 빨래에는 2스푼 정도 넣어주면 세균 및 냄새 제거에 도움이 된다. 여름 빨래의 건조 시간을 줄이기 위해 신문지를 이용하는 방법도 있다. 옷의 간격을 넓혀 빨래 사이에 신문지를 끼워주면 신문이 수분을 흡수해 빨래가 건조되는 속도가 빨라진다. 
   
03 24시간이 모자라, 냉장고 관리법
  
냉장고 뒷면에 먼지가 쌓이면 화재 위험이 있으므로 1년에 한 번 청소기와 칫솔을 이용해 먼지를 제거해야 한다. 24시간 돌아가는 냉장고의 경우는 방열판의 먼지를 제거하는 것이 전력 소모를 줄이는 데 효과적이다. 먼지가 많으면 열을 제대로 배출할 수 없게 되면서 전력 소모가 늘어나는 것은 물론 제품의 수명도 단축된다. 냉장고 문을 빠르게 닫는 것도 중요하다. 실제 냉장고 문을 6초간 열었을 때 다시 온도를 낮추기 위해서는 30분 동안 냉장고가 가동되어야 한다. 냉장실의 내용물은 60%를 채우는 것이 가장 좋다. 냉장실 안이 가득 차 있으면 공기의 순환이 어렵고 기온을 낮추는 데 더 많은 시간이 소요된다.
필터 분리가 가능한 냉장고는 별도로 세척해주는 게 좋다. 특히 냉장고 속 습기가 세균을 번식시킬 수 있으므로 습기 없이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 뜨거운 음식은 덜 식은 상태로 냉장고에 넣으면 냉장 효율이 떨어지고 주변 음식 온도도 올라간다.
 
04 전구는 LED로
 
여름철에 전구를 고효율 제품으로 바꾸면 실내 온도를 낮춰 냉방에너지를 아끼는 데 도움이 된다. 백열전구는 빛과 함께 열을 100도까지 방출하지만 LED전구는 그 절반인 45도 정도다. LED전구는 백열전구보다 밝지만 소비전력이 1/7 수준인 데다 수명은 100배에 가까워 전기요금 절약 효과는 물론 조명 구입 및 교체 비용 절감 효과도 크다.
 
 
 
 

입력 : 2018-08-03 11:13

Copyright ⓒ 통일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댓글
스팸방지 [필수입력] 왼쪽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TOP
sdfsdfds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