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1. 비즈
  2. 산업·IT

삼성, 정부에 "바이오 규제 완화" 요청

'투자구걸' 논란 속 김동연 부총리, 이재용 삼성 부회장 만나

글 : 홍진기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메일보내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8월 6일 경기도 평택 소재 삼성전자 평택캠퍼스를 방문했다. 사진=기획재정부
'투자구걸' 논란이 일었던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만남이 6일 경기도 삼성전자 평택캠퍼스에 이뤄졌다. 이날 현장소통 간담회 참석 차 평택을 찾았던 김 부총리는 "경제를 위해 기업들이 갖는 애로사항과 건의사항을 정부가 어떤 역할을 풀어줄 수 있을지 청취하기 위한 차원에서 삼성에 왔다"며 "삼성의 미래에 대한 대비, 상생 협력, 일자리 창출 등을 화두로 격의없이 이야기를 나눴다"고 밝혔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의 간담회가 끝난 뒤 기자를 만난 자리에서 김 부총리는 "기업 영업상 비밀이 있어서 자세히 말하기는 어렵지만 삼성전자 측이 바이오산업과 관련해 규제 완화를 요청했다"고 말했다.
 
이어 "평택 공장 라인 만드는데 있어서 전력 문제 등에 대해 요청했다"며 "5G문제, 외국인 투자 문제 등 상당히 구체적인 건의와 애로사항이 있어서 같이 왔던 차관들, 차관보들이 적절하게 답변을 드렸다"고 말했다.
 
본문이미지
김동연 부총리와 이재용 삼성정자 부회장이 직원식당에서 오찬을 하며 담소를 나누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김 부총리는 삼성전자 측에 미래 성장동력을 찾기 위한 플랫폼 경제에 대해 설명했다고 말했다. 그는 "플랫폼 경제와 관련한 민간과 기업 역할에 대해 이야기했고 민간이 못 하는 것은 정부가 하되 엔진은 기업과 민간이 해야 한다는 점에서 좋은 대화를 나눴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아울러 김 부총리는 삼성의 지배구조 개선 문제에도 앞장서 달라는 당부를 전했다고 했다. 삼성의 투자·인력 고용 계획 발표와 관련해서는 "발표 내용이나 시기는 전적으로 삼성에 달려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간담회에는 김 부총리 외에 과기정통부·산업부·고용부·중기부·공정위 등 관계부처 실무책임자가 동행했다. 삼성 측에서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비롯해 윤부근 삼성전자 부회장, 김기남 삼성전자 대표이사, 김현석 삼성전자 대표이사, 고동진 삼성전자 대표이사, 노희찬 삼성전자 사장, 진교영 삼성전자 사장 등이 참석했다.
 
 
 

입력 : 2018-08-06 15:49

Copyright ⓒ 통일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댓글
스팸방지 [필수입력] 왼쪽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TOP
sdfsdfds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