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1. 통일
  2. 안보·국제

유엔 안보리, 대북 인도적 지원시 제재 면제 가이드라인 채택

통일부 "대북지원 활성화 계기 기대" 환영

글 : 홍진기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메일보내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유엔 안보리 회의 장면. 사진=UN
국제사회의 대북제재가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북한에 대한 인도적 지원사업이 가능한 길이 열렸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는 6일(현지시각) 대북 인도적 지원의 경우 제재에서 제외된다는 내용의 새로운 가이드라인을 채택했다. 해당 내용의 가이드라인은 미국이 지난 달 제안한 것이다.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위원회는 이날 안보리 15개국이 새로운 가이드라인에 전원 동의했다고 밝혔다. 제재위원회 의장국인 네덜란드의 리스 그레구아르 반 하렌 주유엔 대사는 "이번 가이드라인을 통해 제재를 위반하지 않고 북한 주민에게 인도적 지원을 할 수 있는 명확한 기준이 마련되길 바란다. 우리의 궁극적 목표는 한반도의 비핵화며 (대북) 제재는 이 목표를 위해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정부는 7일 환영의 입장을 나타냈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대북지원활동의 현실적 어려움을 해소하고 국제사회의 대북지원이 활성화되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는 최근 정부의 국제기구에 대한 800만 달러 공여와 관련해 "이번 가이드라인 채택과 직접적 관련은 없다면서도 “공여와 관련해 국제기구와 협의해오고 있으며 앞으로 전반적 여건을 종합적으로 고려하며 적절한 시점에 추진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입력 : 2018-08-07 14:12

Copyright ⓒ 통일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댓글
스팸방지 [필수입력] 왼쪽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TOP
sdfsdfdsf